Nontrivial Everyday 자명한 날은 단 하루도 없다

1910월/14Off

명동 파쿠모리의 드라이카레 믹스

뜻밖의 만남에서 뜻밖의 바람맞음을 당한 나는 그 상심을 채우기 위해 멍하니 버스를 타고 서울 시내를 돌아다녔다. 잠시 정신을 내버려두고 있다가 문득 주변을 살펴보니 종로 2가였다. 이쯤이면 괜찮겠지 하고 내려 이제 뭘 할지 생각해 보기로 했다. 집이다. 집에 가야지. 하지만 그 전에 저녁을 먹지 않은 것을 떠올렸다. 10월의 저녁은 이미 어둑어둑하다. 밖에서 무언가를 먹자.

근처에 명동이 있으니까 명동까지 걷기로 했다. 일단은 강남에서 없어져 사기가 곤란해진 비첸향 육포를 몇백 그람 사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번 먹던 대로 칠리 포크와 슬라이스 포크를 얼마간 사 들고서 주변에 먹을만한 집을 찾기 시작한다.

그러다 눈에 들어온 것이 노란색 간판에 일본어가 군데군데 써진 카레집이었다. 일본식 카레는 내가 특히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다. 매콤한 맛과 적절하게 올라간 육류 토핑이 딱 내 취향이다. 처음 가 보는 집이라 조금 주저가 되기는 하였지만 어쨌든 큰 고민 없이 문을 열고 들어갔다.

손님이 얼마 없어 닫는 시간인가, 하고 시계를 보니 여덟시 오십분이 었다. 점원에게 언제까지 하냐고 물어보니 아홉시 반까지 한다고 한다. 그 정도면 먹는데는 큰 문제가 없다. 자리를 잡고 앉아, 어쨌든 시간이 촉박한 편이니 이 집의 대표메뉴 같은 것을 눈대중으로 골라 주문한다. 드라이카레 믹스라는 것이 아무래도 대표메뉴 같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나온 넓은 접시에는 카레가 깔려 있고 밥 한 덩어리와 손가락 너비보다 얅간 두껍게 썬 돈가스 세 조각, 새우튀김 한 조각과 닭튀김 한 조각이 얹혀 있었다. 그리고 밥 위에는 갈색 퍽퍽한 질감의 얇은 판(이걸 드라이카레라고 하는 모양이다.)이 자리잡고 있었다.

나는 일본식 닭튀김, 그러니까 가라아게를 좋아하기에(만약 이 '대표메뉴'에 가라아게가 없었다면 나는 가라아게가 들어간 녀석을 시켰을 것이다) 가라아게부터 살펴봤다. 한국에서 먹을 수 있는 가라아게라고 하기에는 조금 색이 옅다. 일본에서 이런 색의 가라아게를 본 적이 있으니 불평할 거리는 아니다. 베어물자 갓 튀긴 듯 기름 섞인 육즙이 뚝뚝 떨어진다. 나쁘지 않다.

주인공인 드라이카레라는 것은, 그야말로 건조한 카레라는 느낌으로 밥 위에 덩어리처럼 얹혀진 음식인데 그렇게 건조하지는 않고 물로 카레가루를 반죽한 느낌이었다. 식사에 포함된 카레 자체가 연한 느낌이 있고 드라이카레가 향이 강한 느낌으로 밥에 적당히 으깨 먹으면 꽤 먹을만 했다.

얇게 썰려 나온 돈가스는 내가 운이 없었는지 힘줄이 섞인 부분이 씹혀 조금 먹기 불편했지만 딱히 맛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새우튀김은 새우 느낌이 조금 나게 씹혔고, 뭐 새우튀김을 먹으러 온 것이 아니니 이 정도면 충분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맵기 단계를 조절할 수 있는 것이 요즘 일본식 카레집의 특징인 듯 하나, 어차피 나는 항상 1단계(매운맛이 있되 제일 안 매운 맛)를 먹기 때문에 큰 상관은 없다. 그것만 먹어도 이미 땀이 나고 충분히 맵기 때문이다. 이런 카레를 먹으면 어쨌든 기운이 난다. 기운이 나지 않는다 싶으면 나는 카레를 먹는다. 이러한 의존할 것이 있다는 것은 참 행운이다. 어느새 바람맞은 일은 기억속에 차곡차곡 접혀 들어가고 있었다.

덧글 (0) 엮인글 (0)

죄송합니다, 현재 덧글쓰기가 잠긴상태 입니다.

아직 엮인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