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ntrivial Everyday 자명한 날은 단 하루도 없다

About

이 블로그는 제가 운영합니다.

댓글을 막은 이유는, 제 개인적인 신념입니다. 댓글은 좋은 시스템이면서도, 최악의 시스템이기도 합니다. 특히 상대방에 대한 선의가 강조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댓글은 거의 사용자(댓글로 의견을 표현하는 사람과, 그 댓글을 읽는 사람)를 황폐하게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제가 어떤 글을 썼는데, 어떤 지나가는 사람이 보기에 그 글이 완전 개판인 겁니다. 그래서 '지나가다'라는 닉네임으로 '님의 글은 완전 똥이네요 ㅋㅋ'라는 댓글을 남긴다고 쳐 봅시다. 자 그러면 이 댓글의 쓸모는 무엇일까요? 일단 제 기분이 나빠집니다. 왜냐하면 제가 글을 못 쓰는건 아는데 그걸 확인한다고 기분이 그대로인건 아니거든요. 게다가 좀 의견이 달라서 반박하고 싶다고 해도, 뭐 여기다가 댓글달아도 다시 보지도 않을테고, 원래 글 쓴 사람한테 반박할 도리가 없습니다. 다음 글을 더 잘 쓰게 될 동인이 당연히 되지 못합니다. 물론 지나가던 사람의 기분이 좋아질 수 있습니다. 뭔가 모를 우월감이 들겠죠. 그런데 꼭 그 댓글을 달아야지만 그 우월감이 있을까요? 그냥 댓글 안 달아도 비웃고 지나가면 될 일이죠.

혹시 누가 정말 투철한 사명감에 힘입어 제 글에 반박을 하고 싶다면, 트랙백을 거시면 됩니다. 그 정도 수고는 보여줬으면 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전 제 블로그에 '지나가다'가 아무런 수고 없이 똥을 싸고 지나가게 만들고 싶지는 않은 겁니다.

개인적으로는 요즘 추세에 힘입어 소셜댓글을 사용하고 싶기는 합니다. 제가 이 블로그에 달린 댓글에서 정말 꼴도 보기 싫은 댓글이 있어서 지워도, 쓴 사람 기록에는 남게요.
이게 요즘 세상의 authorship(authority?)에 대한 제 대답입니다.